기사

               언론 속의 한국한부모연합




한겨례신문_오세진 기자_ “여가부 폐지, 우리가 막는다”…분노한 이들이 거리로 쏟아졌다.2022.10.15

조회수 208

기사원문링크 : 


전국 195개 여성,시민,노동,사회 단체 회원들이 15일 오후 서울 종각역 앞에서 정부의 여성가족부 폐지안을 규탄하는 전국집중집회를 하고 있다. 윤운식 선임기자 yws@hani.co.kr


“여성가족부 폐지는 성평등 민주주의 후퇴다. 우리가 막는다!”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종각역 2번 출구 앞으로 모여든 수많은 시민이 한목소리로 외쳤다. 그들의 목소리에는 분노가 서려 있었다. “인구가족양성평등본부가 웬 말이냐”, “여성 지우는 여가부 개편안, 윤석열 정부 규탄한다”와 같은 구호가 이내 종각역 주변으로 퍼져 나갔다.


앞서 정부·여당이 발표한 정부조직 개편안은 ‘여성가족부 폐지’로 압축된다. 이날 집회는 이런 개편안에 반대하는 전국 195개 여성·시민·노동단체가 공동 주최한 것이다. 시민 2500여명(주최 쪽 추산)이 모였다.


성평등을 상징하는 보라색 옷을 입은 시민들의 손에는 ‘성평등 전담 부처 강화하라’, ‘여가부 폐지 말고 불평등과 혐오를 폐지하라’ 등의 글자가 적힌 팻말이 들려 있었다. 시민들은 집회 무대 차량에 오른 이들이 발언할 때마다 환호하고 박수를 보냈다.



무대에 오른 이들은 여가부 폐지가 “여성과 가족, 아동, 사회적 약자들에 대한 보호를 더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는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지난 7일 대통령실 약식 회견)이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송란희 한국여성의전화 상임대표는 “피해자를 보호, 해야 한다. 그러나 우리는 ‘보호’라는 말 뒤에 숨은 ‘차별’을 인지하고 있다”며 “애초에 왜 피해자를 보호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된 것인지, 이 폭력의 근본 원인이 무엇인지를 질문한다”고 말했다.


예술사회학 연구자 이라영씨는 “정부는 여성이 겪는 구조적 차별에 관심이 없고 여성을 오직 인구 재생산의 도구이며 가정에 귀속된 노동자로만 여긴다. 또 여성의 삶에 관심이 없으면서 저출생에만 관심이 있다”며 “여가부 폐지야말로 차별을 구조적으로 공고히 하겠다는 전략”이라고 비판했다.




전국 195개 여성시민,노동,사회 단체 회원들이 15일 오후 서울 종각역 앞에서 열린 정부의 여성가족부 폐지안을 규탄하는 전국집중집회에 참석한 사람들이 작성한 구호들이 놓여 있다. 윤운식 선임기자 yws@hani.co.kr



여가부 폐지 시도가 역사적 퇴행이라는 점과 윤석열 정부가 여가부 문제를 정략적으로 이용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송은영 대전여성정치네트워크 대표는 “성차별을 해소하기 위한 부처를 독립 부처로 하라는 것은 유엔(UN) 차원의 권고이자 세계적인 추세인데도 (여가부 폐지안으로) 민주주의를 퇴보시키는 정부를 규탄한다”며 “윤석열 정부는 정치적 위기 때마다 일부 여성혐오 세력의 지지를 얻기 위한 방안으로 여가부 폐지를 의제로 부상시키는 여성혐오 정치를 벌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현미 한국여성학회 회장도 “헌법에는 ‘국가는 여자의 복지와 권익 향상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쓰여 있다.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헌법상의 의무를 부정하는 반헌법적 행위를 윤석열 정부가 하고 있다”며 “성평등은 축적된 차별과 그 재생산 구조를 변화시키는 일이기 때문에 우리 모두 함께 분담해야 할 정치적 책임”이라고 밝혔다.


오세진 기자 5sjin@hani.co.kr 이주빈 기자 yes@hani.co.kr  

0

고유번호증번호 :  214-80-10171       /    * 대표자 : 장희정    /     개인정보취급방침   /  CMS 이용약관

* 주소 :  (07944) 서울시 양천구 오목로 181, 4층 

* 대표전화 :  02-826-9925          * 팩스:  02-826-9924           * 이메일 :hanbumo20@hanmail.net

* 한부모고충 통합상담전화 : 1533-3510       * 후원문의 :  02-826-9925        

* 후원링크 : https://online.mrm.or.kr/wXByN4A


*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한국한부모연합에 있으며 이를 무단 사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Copyright. 2022  Korea Single Parents  Association . All rights reserved.